그리스도를 굳게 의지함

오늘의 기억절

“소망의 하나님이 모든 기쁨과 평강을 믿음 안에서 너희에게 충만케 하사 성령의 능력으로 소망이 넘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롬 15:13)

사단은 속삭인다. “너는 너무나 큰 죄인이다. 그리스도마저도 너를 구할 수 없다.” 그대가 진정으로 죄 많고 무가치한 존재임을 인정하는 한편 그대 속에서 노기 띤 절규가 들릴지도 모른다. “대속의 덕택으로 나는 그리스도를 내 구주라고 주장하노라. 내 자시의 공로를 의지하지 않고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함은 그것이 나를 깨끗케 하기 때문이다. 이 순간 나는 그리스도께 무능하고 쓸모없는 내 영혼을 맡기노라.” 그리스도인 생애는 한결같고 살아 있는 믿음의 생애가 되어야 한다. 불굴의 신념으로 그리스도를 믿고 굳게 그리스도를 의지하면 영혼에 평화와 보증이 생기게 될 것이다. 외적인 장벽과 내적인 원수의 공격이 있을 때, 그리스도의 도움을 의지하라. 그분은 그대의 돌 같은 마음을 부드럽게 해 주실 것이다. 그대의 특별한 과오를 극복하기 위해 은혜를 간구하라. 유혹이 엄습할 때, 악의 유혹을 완강히 저항하라. 승리한 자에게 주어질 면류관을 믿음으로 바라보라. 구속받은 자들의 환희의 노래를 들어라. 값지도다 값지도다. 죽임을 당하시고 하나님 앞에서 우리를 구속하신 어린 양이 값지도다! 이런 광경들이 실제인 것처럼 생각해 보라. 스데반, 그는 최초의 그리스도인 순교자였다. 군주와 권세들과 고관들의 영적 사악함과 두려운 싸움을 하면서 스데반은 외쳤다. “보라 하늘이 열리고 인자가 하나님 우편에 선 것을!” 세상의 구속주께서는 가장 깊은 관심을 가지시고 하늘에서 스데반에게 펼쳐지는 모든 방해 장면을 바라보셨다. 그리스도의 외모에서 넘쳐흐르는 영광스런 빛은 스데반에게 밝은 모습으로 비쳤는데, 대적들에게 스데반의 얼굴은 천사의 얼굴처럼 보였던 것이다. 만일, 우리 마음이 그리스도와 하늘에 골몰하도록 한다면 주님의 싸움터에서 싸우는 데에 강력한 힘과 원조를 받게 될 것이다. 더 좋은 영광의 다이 곧 우리의 집이 되리라고 명상할 때, 세상의 교만과 세상의 사랑은 그 힘을 잃고 말 것이며 세상적인 모든 매력들은 무가치한 것들로 비치게 될 것이다. (R & H, 1887, 11, 15)

기도력 공유하기